메뉴 건너뛰기

    회사LNB배너_01

홍보센터

Home

홍보센터

언론속 인산가

언론속 인산가

죽염종가! 인산가와 관련한 다양한 소식들을 열람 하실 수 있습니다.

Facebook
언론속 인산가 상세
2014년 11월 26일 동아일보 admin 2014-11-26
동아일보_1126.png
동아일보
 
소금 적게 먹을수록 좋다? 질 좋은 죽염은 藥이 돼
美캘리포니아대 교수,소금 하루 5g 이하 먹으면 오히려 건강 해친다고 주장질 좋은 소금은 인체에 유익천일염 아홉 번 굽는 죽염중금속 사라지고 미네랄 풍부
 
“죽염은 강알칼리 식품이자 가장 환원력이 높은 물질입니다. 환원은 산화(酸化)의 반대 개념입니다. 이를 인체에 적용하면 산화는 곧 노화라고 말할수 있습니다. 죽염은 산화를 방지할 뿐만 아니라 기왕에 산화된 것까지 되돌리는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최근 나트륨 섭취 줄이기 바람이 불고 있는 가운데 이를 정면으로 반박한국내외 학자가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미국 캘리포니아대의 데이비드 매커렌 교수와 광주대 대체의학과 김윤세교수.

매커렌 교수는 미국 내과협회 회원이자 고혈압협회 창립 멤버로 나트륨 줄이기 정책에 가장 신랄한 비판을 하고있는 대표적 학자다. 매커렌 교수는 12일 개막한 ‘2014 소금박람회’ 심포지엄에서 “공공정책이 아니라 뇌가 소금섭취량을 결정한다”는 주제를 가지고 발표했다. 이 발표에서 매커렌 교수는 “소금의 하루 적정 섭취량은 7.1∼13.9g(권장 섭취량 하루 5g)인데, 최근에 나온 여러 결과를 보면 이 이하를 섭취할경우 오히려 심혈관 질환과 사망률이 증가하고 다른 여러 가지 건강 위험도가 증가한다”고 주장했다.그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나트륨 줄이기 정책은 소금을 적게 섭취할수록건강에 더 좋다는 잘못된 가정에서 나왔다”고 말한다. 소금 섭취는 생리학적요구에 의해서 결정되는데, 소금 섭취를 정책에 의해 억지로 바꿀 수 있다는잘못된 가정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비판하는 것이다. 또한 지금까지소금 섭취량을 결정할 때 혈압을 많이고려했는데 앞으로 혈압뿐 아니라 다른 부분에서의 인체 변화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내에도 이미 30년 전부터 소금 섭취 문제의 본질은 소금의 양에 있는 것이 아니라 질에 있다고 주장하는 학자가 있다. 김윤세 광주대 대체의학과 교수가 바로 그 주인공. 김 교수는
국내최대 죽염업체인 인산가를 설립해 세계 최초로 죽염 제조를 산업화한 인물로도 유명하다. 그는 1980년대 말 지리산 자락에 기거하며 독특한 의술로 수의(神醫)로 칭송받았던 인산 김일훈  (1909∼1992)의 아들이자 계승자이기도 하다. 김일훈은 죽염(竹鹽)이란 말을 처음사용하고, 천일염을 단순히 한 번 굽는차원이 아니라 아홉 번 굽도록 법제화해야 한다고 주장한 사람이다. 이러한부친의 의학 이론을 구술 받아 김 교수가 1986년 펴낸 ‘신약(神藥)’이란 책 속에는 ‘질 좋은 소금은 아무리 많이 섭취해도 인체에 해가 없을뿐더러, 오히려소화기 계통을 비롯한 갖가지 암·난치병을 치유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김 교수가 소금 유해론에 대해 입을열었다. 그는 “요즘 유행하는 ‘소금 유해론’은 소금의 질(質)을 전혀 고려하지않은 주장일 뿐”이라며 “질 좋은 소금은 인체에 유익할 뿐만아니라 많이 먹는 다고 해서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그는 ‘죽염’을 질 좋은 소금 중 하나로 꼽는다. 죽염 속에는 갖가지 미네랄 성분이 함유돼 있다. 1600도가 넘는 고열로 소금을 녹이면 그 속에있는 중금속 성분 등이 사라지고 미네랄 성분은 그대로 남는다. 이 미네랄 성분과 천일염, 대나무, 소나무 등의 고유한 성분이 결합돼 전혀 새로운 물질로탄생하게 된다.김 교수의 ‘죽염건강론’은 단순한 대체의학적 지식이 아닌, 순리와 자연의이치에 부합하는 지혜로운 섭생을 밑바탕에 깔고 있다.

그는 “서양의학을 부정하지는 않지만 불합리한 의료체계와 자본에 잠식당한 건강정책으로 인한 한계를 극복하는 것은 순리와 자연의 이치에 맞는 생활실천과 인식의 전환밖에는 달리 방법이 없다”고 말한다. 그는 한반도에서 자생하는 천연 자연물의 약성과 죽염 제조법을 남기고 떠난 아버지의 지혜를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 30년 동안 쉬지 않고 강연과 저술 활동에 몰두하고 있다. 또 이를 실천하기 위해 힐링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매달 암·난치병 환자들을 직접 만나고있다. 이 과정에서 김 교수는 죽염의 제조원리와 효능에 대해 교육하기도 한다.힐링 프로그램에 참가한 난치병 환자들 역시 죽염 섭취를 통한 자연치유에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2014년 11월 26일 동아일보 Health&Beauty
김수연 기자 sykim@donga.com
언론속 인산가 이전/다음글
이전글 인산의학 188개국에 소개되다 2014-10-31
다음글 'CEO 김윤세’ 성공 스토리 전파 탔다 2014-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