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회사LNB배너_01

인산의학스토리

Home

인산의학스토리

죽염이야기

죽염제조 과정

죽염종가! 인산가에서 제공하는 죽염이야기 입니다.

  • 서해안 염전

    1 서해안 염전

    서해안 천일염을 가마니째 3년동안 창고에 쌓아둔다.그러면 천일염 속의 중금속 성분인 간수가 밑으로 차츰 빠져나간다.
  • 간수빼기

    2 간수빼기

    천일염에서 빠져나온 간수는 소정의 절차를 거쳐 폐기물 처리된다. 천일염 속에는 아직도 빠져나오지 못한 간수와 중금속들이 있으며, 따라서 센 불에 구워 완전하게 처리하지 않으면 안 된다.
  • 국산 왕대나무

    3 국산 왕대나무

    마디가 굵은 국산 대나무를 준비한다.
    대나무의 마디를 잘라 통을 만들어 둔다.
    대나무 속에는 유황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 대통에 소금 다져 넣기

    4 대통에 소금 다져 넣기

    간수를 빼낸 천일염을 대통속에 넣는데, 대통 속의 소금을 단단하게 다져야 한다.
    기계로 처리하기엔 상당히 곤란한 작업이다.
    사람 손으로 집어넣고 다지고 해야 한다.
  • 황토로 대통막기

    5 황토로 대통막기

    대통 속에 소금을 다져 넣은 다음 공해 미치지 않는 산속에서 퍼온 황토를 걸쭉하게 반죽하여 대통의 입구를 막는다.
    그런 다음 대통을 죽염 제조용 쇠가마에 차곡차곡 쌓는다.
  • 소나무장작불로 1차굽기

    6 소나무장작불로 1차굽기

    반드시 소나무장작불을 지펴 죽염을 굽는다. 열이 강하게 오르도록 특수 고안된 로(火爐)에 소나무 장작불을 지피는 이유가 있다.
    그렇게 하면 소나무의 유용성분과 쇠가마의 철(鐵)기운이 대통 속에 스며들기 때문이다.
  • 소금기둥

    7 소금기둥

    그렇게 구우면 대통은 타서 재가 되고 그 과정에서 죽력(竹瀝)을 비롯한 대나무의 유용성분과 대나무의 기운은 소금 속으로 스며든다. 황토는 단단하게 굳고 소금은 단단한 돌기둥으로 변한다.
  • 분쇄기로 이물질 제거

    8 분쇄기로 이물질 제거

    이렇게 하여 1회 굽기가 모두끝나면 '소금기둥'을 분쇄기에 넣고 가루로 만든다.
    제2~제8회 굽기 과정에 다시 돌입하기 위함이다.
  • 고열처리

    9 고열처리

    1회 구워 분쇄한 죽염을 다시 대통 속에 집어넣고 입구를 황토로 봉해 쇠가마에 쌓아둔 다음 소나무장작불로 굽고 그것을 또 분쇄한다.
    이런 과정이 처음부터 끝까지 고스란히 총 8회 동안 반복된다.
    그렇게 하고난 뒤에야 비로소 마지막 아홉 번째 고열처리 공정으로 들어간다.
  • 쇳물같이 끓는 죽염

    10 쇳물같이 끓는 죽염

    마지막 아홉 번째 구울 때는 수천도의 열에 견딜 수 있도록 특수 제조된 고열처리 전용로를 사용한다. 대당 2억 원 안팎의 전용로의 수명은 2~3년 정도.
    정기적으로 로를 새것으로 교체해야 한다. 그만큼 죽염제조에 많은 비용이 투입된다.
  • 불순물 빼기

    11 불순물 빼기

    열을 1600도 이상 끌어올리면 죽염은 마치 쇳물처럼 펄펄 끓고 완전하게 녹아내린다.
    이 과정에서 소금 속에 잔존하는 불순물이 사라진다고 한다.
  • 죽염완성 및 포장

    12 죽염완성 및 포장

    흘러내린 죽염을 하루 동안 식히면 단단하게 굳는다.
    돌처럼 굳은 죽염원석 중 하단의 새까만 부분은 제거하고 나머지를 분쇄하여 알갱이(고체) 죽염, 가루 죽염 등으로 만들어 포장한다. 이처럼 1회 굽기에서 마지막 9회를 구워 가공하기까지 총 25일이 소요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