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회사LNB배너_01

인산의학스토리

Home

인산의학스토리

죽염의 과학화

죽염의 환원력

죽염의 환원력

죽염종가! 인산가에서는 인산생명과학연구소를 운영하여 죽염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실험으로 확인하는 "인산죽염"

정제염 물 속에 쇠를 담궜더니 녹이 슬었다. 천일염 물 속에 담궈도 역시 녹이 슬었다. 그러나 죽염 물속에 담궜더니 녹이 슬지 않았다. 철에 산소가 결합하면 붉은 녹이 생기는데 이를 '산화'라고 부른다. 철의 산화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인간의 육체도 산소(활성산소)에 의하여 늙고 병드는 것이다. 그렇다면 산화를 방지하고 몸을 원래의 상태로 되돌리는 '환원력'을 높인다면 노화도 그만큼 늦출 수 있을 것이다.

염도 19%의 소금물 4종류(정제염, 천일염, 1회죽염, 9회죽염)에 7개월 동안 철근을 담가 두고 종류별 산화 정도를 알아 보았다.

  • 정제염에 담긴 철근

    정제염

    상부가 온통 붉은 빛이다.
    그만큼 녹이 심하게 슬었다는 뜻이다.
    철근을 부식시키는 힘이 가히 놀라울 따름이다.

    ← 정제염에 담긴 철근

    정제염
  • 천일염에 담긴 철근

    천일염

    찌꺼기는 많아 보이지만 정제염처럼 붉게 녹이 슬지는 않았다. 소금을 식품으로 사용 하고자 한다면 정제염보다는 국산천일염이 좋다.

    ← 천일염에 담긴 철근

    천일염
  • 1번 구운 죽염에 담긴 철근

    1번 구운 죽염

    죽염 녹이 아주 슬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정제염과 천일염에 비하면 훨씬 양호하다.
    찌꺼기의 크기도 작을 뿐더러 하단부를 제외한 대부분이 원래 물의 빛깔을 지니고 있다. 1번만 구워도 확연한 차이를 느낄 수 있다.

    ← 1번 구운 죽염에 담긴 철근

    1번 구운 죽염
  • 9번 구운 죽염에 담긴 철근

    9번 구운 죽염

    가장 깨끗하다. 찌꺼기들도 아주 작다.
    거의 산화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죽염이 지닌 환원력의 위력을 간단한 실험을 통해서 확인해 볼 수 있었다.

    ← 9번 구운 죽염에 담긴 철근

    9번 구운 죽염